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일 낮 12시 충남 태안군 태안화안발전소 앞에서 고 김용균 4주기 현장추모제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김미숙 어머니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 발전비정규직 노동자 등 200여 명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안전한 일터를 위해 죽음의 외주화 중단과 실질적인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또 공공성 강화를 통한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을 촉구했다.   
 
6일 낮 12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고 김용균 4주기 현장추모제가 개최되고 있다. 이 자리에는 김미숙 어머니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 발전비정규직 노동자 등 200여명 참석했다.
 6일 낮 12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고 김용균 4주기 현장추모제가 개최되고 있다. 이 자리에는 김미숙 어머니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 발전비정규직 노동자 등 200여명 참석했다.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6일 낮 12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고 김용균 4주기 현장추모제가 개최되고 있다. 이 자리에는 김미숙 어머니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 발전비정규직 노동자 등 200여명 참석했다.
 6일 낮 12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고 김용균 4주기 현장추모제가 개최되고 있다. 이 자리에는 김미숙 어머니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 발전비정규직 노동자 등 200여명 참석했다.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6일 낮 12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고 김용균 4주기 현장추모제가 개최되고 있다. 이 자리에는 김미숙 어머니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 발전비정규직 노동자 등 200여명 참석했다.
 6일 낮 12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고 김용균 4주기 현장추모제가 개최되고 있다. 이 자리에는 김미숙 어머니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 발전비정규직 노동자 등 200여명 참석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6일 낮 12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고 김용균 4주기 현장추모제가 개최되고 있다. 이 자리에는 김미숙 어머니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 발전비정규직 노동자 등 200여명 참석했다.
 6일 낮 12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고 김용균 4주기 현장추모제가 개최되고 있다. 이 자리에는 김미숙 어머니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 발전비정규직 노동자 등 200여명 참석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