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20.09.28 19:26l최종 업데이트 20.09.28 19:26l
   
코로나19 사태 속 'K-방역 영웅'으로 평가받고 있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 대한 평가가 언론을 통해 연일 보도되고 있습니다. 일부 언론은 현직의사, 사랑제일교회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정은경 청장을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원장 KBS 기자는 2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은경은 도대체 우리에게 돈을 얼마나 벌어준 걸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김원장 기자는 해당 글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은 어둡다. 29년 대공황 수준이다. 일본은 -5.8%, 영국은 -9.5%, 프랑스는 -10.1%다. 우리와 경제 규모가 비슷한 이탈리 (-10.55%)와 캐나다 (-5.8%), 호주 (-4.1%), 러시아 (-7.3%)도 모두 곤두박질쳤지만, OECD는 올해 한국이 -1.0%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렇게 되면 올해 말에 우리는 GDP대비 세계 7~8위의 경제대국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우리 현대사에 이렇게 확실하게 선진국보다 더 성과를 낸 적이 있었나. 미국에선 이미 20만 명이 세상을 떠났다. 그런데 아침에 언론을 보면 우리는 매일 서로 물어뜯는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25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은 '한국이 코로나 방역의 암호를 풀었다'며 대서특필했다. 우리 올해 성장률이 OECD 최고 수준이라고 전하면서, '다른 어떤 나라도 따라 하지 못한 광범위한 진단검사와 기술의 조합, 중앙집중식 정부 통제와 대국민 의사소통'을 그 이유로 들었다. 그런데 우리 언론만 보면 나라 망하는 분위기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