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황성국 남자 대표팀 책임지도자(감독)가 주저앉아 울고 있는 김남해 선수를 위로하고 있다. ⓒ 임재근
지난 19일 코리아오픈국제탁구대회 혼합복식 4강전에서 탈락한 북한팀의 김남해 선수가 주저앉아 울고 있다.

북한의 박신혁-김남해 혼합복식 조가 선전을 펼치고도 마지막 세트에서 무너지며 4강 진출 꿈을 접었다. 지난 19일 이들은 중국의 왕추친-순잉샤 조에게 1세트를 내준 후 2, 3세트를 잇따라 빼앗았지만 4, 5세트를 연거푸 내주면서 결국 패했다.

올해로 18번째를 맞은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는 17일부터 22일까지 대전에서 열리며 북한을 비롯해 전 세계 28개국 238명의 선수들이 참가하고 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평화통일교육문화센터 교육연구팀장(북한학 박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