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포토뉴스

'화해·치유재단 해산하라' '일본군’위안부' 피해 생존자 김복동(92) 할머니가 3일 오전 종로구 외교통상부 앞에서 화해·치유재단 즉각 해산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 권우성
3일 오전 9시 서울 종로구 외교통상부 앞. 갑자기 내린 장대비로 출근하는 직장인들의 발걸음이 빨라졌다. 그 사이를 김복동(92) 할머니의 절규가 갈랐다.

"일본하고는 우리가 싸울 테니 정부는 화해치유재단을 해산해달라."

고령으로 거동이 어려운 김씨가 휠체어를 타면서까지 외교부 앞에 온 이유는 박근혜 정부 당시 설치돼 존속되고 있는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촉구하기 위함이다. 김씨는 "화해재단인지 XX재단인지 모르겠다"라며 "아무런 사업도 진행하지 않은 채 사무실 운영비와 인건비로 돈만 나가고 있다"라고 했다. 김씨는 "수술한 지 5일밖에 안 됐지만 방에 누워있으니 속이 상해 죽겠더라"라며 "한마디라도 해야겠다 싶어서 이렇게 나왔다"라고 했다.

이날 1인 시위를 취재하러 온 일본 <아사히신문> 기자에게 김씨는 "큰 것을 바라는 게 아니다"라며 "아베 총리가 기자들을 모아놓고 '일본이 했다. 미안하다. 용서해달라'라고 하면 용서할 수 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무조건 자기네들은 안 했고 한국 사람이 했다 우린 모른다'라고 하면 안 된다. 하루라도 서로가 좋게 지내려면 아베 총리가 나서서 해결을 해줘야 한다고 늙은 김복동이 이야기한다고 신문에 내달라."

"화해·치유 재단 해산 없이 한 걸음도 나아갈 수 없다"
 
할머니 이야기에 귀 기울이는 기자들 ⓒ 권우성
ⓒ 권우성
화해·치유 재단은 2015년 합의에 따라 일본이 출연한 10억 엔으로 설립됐다. 하지만 합의에 대한 논란과 함께 10억엔 반환, 재단 해산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일본군 성노예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는 지난달 6일부터 '1차 국민행동'의 일환으로 화해·치유재단이 입주한 서울 중구 한 빌딩 앞에서 릴레이 1인시위를 벌이며 재단의 해산을 촉구했다. 이날 김씨의 1인시위를 시작으로 '2차 국민행동'을 시작한다고 정의연은 밝혔다.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은 "화해치유 재단의 해산 없이는 앞으로 한 걸음도 나아갈 수 없다"라며 "일본이 합의가 완료됐다, 할 것을 다 했다고 국제사회에 이야기하고 있다"라고 했다. 한 사무총장은 "지난해 유엔 고문방지위원회는 일본 정부에 제대로 된 사죄와 배상을 해야 한다고 권고했는데 일본 정부는 반론문을 발표했다"라며 "일본이 그 근거 중 하나로 든 게 한일 위안부 합의이고 그 상징이 화해치유재단이다"라고 했다.

한 사무총장은 "화해치유재단 해산이 외교적인 문제, 계산으로 계속 미뤄지고 있다"라며 "하지만 이것은 정의의 문제고 계산할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정의연은 이날을 시작으로 화해치유재단과 외교부 앞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9월 한 달간 이어갈 예정이다.
 
'일본군’위안부' 피해 생존자 김복동(92) 할머니가 1인 시위를 마친 뒤 떠나기 위해 차에 타고 있다. ⓒ 권우성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