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어제 한 언론 보도에서 다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누가 자유한국당 원대 되든 김성태 보다는 낫다고 했다던데…. 집권당 의원들이 야당 대표에게 보내는 최고의 찬사라고 생각한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임기 마지막 날 활짝 웃어보였다. 그는 11일 오전 본인이 주재하는 마지막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소감을 밝혔다.

김성태의 마지막 원내대책회의
 
임기 마치는 김성태 11일 임기를 마치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주재한 마지막 원내대책회의에 밝은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 ⓒ 남소연

김 원내대표는 "오늘 저희 집사람이 넥타이도 골라주고 양복도 골라줬는데, 괜찮은가"라며 "김성태 원내대표의 원내대책회의는 오늘이 마지막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취재진을 향해 "잘나고 똑똑하고 내세울 것보다는 부족한 게 많은 사람인데 언론인 여러분들이 여러가지로 저를 잘 보살펴주셨다"라며 "고맙다"라는 인사도 덧붙였다.

그는 여당 의원들에게도 "감사하다"라며 "그동안 (김성태 원내대표를) 감당하기 어렵다고 하셨는데 앞으로 누가 원내대표가 되든 '차라리 김성태가 낫다'라며 곧 그리워하게 될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앞서 10일 기자간담회에서도 김 원내대표는 "내가 집권당 원대를 많이 괴롭힌 것 같다"라며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집권당 원내대표는 청와대 입장도 있고, 정부 입장도 있고, 집권당 의원들의 입장도 있어서 제일 어려운 자리"라면서 "거기다 거칠고 거센 제1야당 원내대표 만났으니 오죽 힘들었겠나"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홍영표 원내대표를 많이 격려해주시길 바란다"라고 첨언하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11일 오후에 선출될 차기 원내대표에게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그는 "첫째도 둘째도 야당의 가장 기본 덕목은 잘 싸우는 것"이라며 "야당은 투쟁하는 정당이어야 하고 살기 위해 몸부림치는 정당이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야당의 동력은 철저히 대중으로부터 나온다"라며 "끊임없이 대중 정서와 교감하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라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야당이 대중과 함께하지 못할 때, 야당의 생명력은 그것으로 끝"이라며 "야당의 메시지는 대중이 알아듣는 주파수를 통해서 전파될 수 있어야 하고, 야당의 정책은 여당과의 집요한 논리적 투쟁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대통령 향해 "잘한 일도 있지만, 정치보복 그만 하시라"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끝으로 한 말씀 올린다"라면서 "개인적으로 문재인 대통령께서 잘하신 부분도 많이 있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 대표적인 게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김정은 위원장과의 신뢰 확보"라면서 "누가 뭐래도 이건 잘한 일"이라고 평했다. 이어 "그러나 신뢰 확보의 최종 종착점은 북핵 폐기를 통한 실질적 한반도 비핵화의 진전"이라며 "대통령께서 이 잘한 점의 종지부를 꼭 찍어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또한 "더 늦기 전에 정부 정책 방향의 기조를 획기적으로 전환하는 큰 결단 내려주시라"라며 "적어도 더 이상 오기와 몽니로 소득주도성장을 밀어붙일 상황이 아니라는 점만은 분명히 인식해주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울먹인 김성태 11일 임기를 마치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주재한 마지막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를 향해 "더 이상 적폐청산이라는 미명하에 정치보복 일삼지 마시라"고 말한 뒤 눈물을 훔치고 있다. ⓒ 남소연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모두발언 말미에서 울먹거리기도 했다. 그는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자살과 택시노동자의 국회 앞 분신사망을 거론한 뒤, 문재인 대통령에게 "더 이상 적폐 청산이라는 미명하에 정치보복 일삼지 마시라, 웬만큼 했다, 할 만큼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더 이상 그 누구도 스스로 목숨을 끊지 않는 세상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사람이 먼저라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들의 영면 앞에 같이 고개 숙이고 눈물 흘려주실 수 있는 세상이 되기를 진정으로 바란다"라고 한 뒤 잠시 말을 잇지 못했다.

복당파로 원내대표 선출된 후 한국당 이끌어... 과격한 언행 입길에 오르기도  
 
지난 2017년 12월 12일 제2대 한국당 원내대표로 선출된 김성태 원내대표는 11일자로 1년의 임기를 마치고 자리에서 물러난다. 한국노총 사무총장 출신인 그는 한나라당에 입당한 뒤 서울 강서구을에서 내리 세 번 당선됐다. 그는 한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에서 맹활약하며 'MC 성태'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주도했던 그는 '새로운 보수'를 표방하며 새누리당을 탈당, 바른정당 창당의 주역이 됐다. 그러나 지난 대선을 앞두고 홍준표 전 후보 지지선언을 하며 바른정당을 탈당,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했다.
 
이후 '비박계 복당파'를 대표해 원내대표에 오른 그는 지방선거 이후 당대표 권한대행까지 도맡으며 한국당을 이끌었다. 이후 '김병준 호'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고, 당내 친박들과 선을 그으며 당 쇄신을 위해 노력했다. 그러나 지나친 막말과 과격한 언행으로 당내외의 여러 논란을 야기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그가 차기 전당대회에 출마할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하지만, 본인은 10일 기자간담회에서 "차분하게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겠다"라며 구체적인 답을 피했다.
댓글2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