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정치

포토뉴스

단체삭발한 한국당 의원들 자유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태흠 의원 등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강행에 항의하는 단체 삭발을 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박대출, 윤영석, 이장우, 김태흠, 성일종 의원,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 ⓒ 남소연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충남 보령서천)과 윤영석 의원(경남 양산갑)이 눈을 감았다. 자원봉사자 손에 들린 전기바리깡이 그들의 머리를 훑고 지나갈 때마다 흰 와이셔츠 위로 수북히 머리카락이 쌓였다. 이장우 의원(대전 동구)은 삭발 내내 정면을 응시했다. 성일종 의원(충남 서산태안)은 침통한 표정으로 아래를 쳐다봤다.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주장했던 김준교 전 청년최고위원 후보를 포함한 50여 명의 당협위원장·당원들이 국회의사당 본청 계단 위에서 이들을 지켜봤다. 의원들이 삭발을 하는 동안 당원들은 애국가를 제창했다. 삭발식이 4절 완창 이후에도 멈추지 않자, 후렴구가 몇 번이나 반복됐다.

2일 오전 자유한국당의 '삭발식' 현장 상황이다. 김태흠·이장우·윤영석·성일종 의원과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이 이날 머리카락을 잘랐다. 선거제 개편·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검경수사권조정 등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법안) 지정을 규탄하고 철회를 요구하면서다.

 
삭발 전후 김태흠 자유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태흠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강행에 항의하는 삭발을 하고 있다. ⓒ 남소연
  
삭발 전후 이장우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강행에 항의하는 삭발을 하고 있다. ⓒ 남소연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더불어민주당과 그 추종세력들이 불법과 야합으로 선거법·공수처법 등을 패스트트랙에 태운, '의회민주주의 폭거'에 대해 삭발 투쟁으로 항의하고자 한다"라며 "우리는 장기 집권에 눈이 멀어 헌법 가치도 우습게 여기는 세력, 후안무치한 좌파 집권세력에 맞서 분연히 일어나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또 "민주당과 민주당 2중대, 3중대, 4중대 등 범여권 정당은 지금 당장 불법 패스트트랙 철회를 선언해야 한다"라면서 "오늘 우리는 삭발투쟁 선언으로 비정상적 국정운영이 정상화될 때까지 국민들과 끝까지 싸워나갈 것을 천명한다"라고 강조했다.
 
사회를 맡은 전희경 대변인은 "이 삭발식은 비폭력의 저항을 상징한다, 한국당을 사랑하고 지켜온 세력들이 어디까지 궁지에 몰려 있는가를 상징한다"라고 설명했다.
 
국회서 단체삭발한 한국당 의원들 자유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태흠 의원 등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강행에 항의하는 단체 삭발을 한 뒤 손을 맞잡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대출, 윤영석, 이장우, 김태흠, 성일종 의원,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 ⓒ 남소연
 
사실 당내에서는 두 번째 삭발이다. 앞서 박대출 의원(경남 진주갑)이 홀로 삭발을 통해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그는 이날 삭발식 현장을 찾아 의원들을 일일이 껴안으면서 격려했다. 박 의원은 삭발식 이후 "이제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한 '물방울(삭발 동참자) 6개'가 모였다"라며 "시작은 미미하지만 끝은 창대할 것이다. 헌법을 파괴하는 저들을 집어삼키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한 같은 당 김성태 의원(서울 강서을)과 정진석 의원(충남 공주부여청양)도 삭발을 마친 의원들에게 다가가 악수를 하며 격려하기도 했다.
 
한국당의 '삭발 투쟁'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태흠 의원은 "투쟁의 시작을 알리는 삭발식에 동료의원 11분이 함께하기로 했는데 오늘은 우리 5명이 먼저 하고 2차, 3차에 걸쳐서 릴레이식으로 (삭발식을) 진행하도록 바뀌었다"라고 설명했다.
  
단체삭발한 한국당 의원들 자유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태흠 의원 등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강행에 항의하는 단체 삭발을 한 뒤 규탄사를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윤영석, 이장우, 김태흠, 성일종 의원. ⓒ 남소연
 
삭발식 현장 찾은 김성태-정진석-박대출 자유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태흠 의원 등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강행에 항의하는 단체 삭발을 하자, 김성태 전 원내대표와 정진석, 박대출 의원이 삭발식 현장을 찾아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남소연
 
삭발중인 김태흠에 다가간 김성태 자유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태흠 의원 등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강행에 항의하는 단체 삭발을 하자, 김성태 전 원내대표가 다가가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댓글12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