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포토뉴스

 
강화도 민간인 학살 희생자 유족 2007년 제8회 강화 민간인 학살 희생자 위령제에서 꽃을 들고 있는 유족 ⓒ 전승일
 
1951년 강화도 전역에서는 '강화향토방위특공대'에 의해 1살배기 아기부터 여성과 노인에 이르기까지 430여 명 이상의 민간인들이 집단학살 당했다
 
2015년 6월 3일, 대법원은 "이 사건은 특공대가 국가로부터 지시를 받거나 무기를 공급받아,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집단적 조직적으로 민간인들을 '살해'한 것이 인정되며, 유가족에 대한 국가의 배상책임이 성립된다"고 판단했다.

덧붙이는 글 | 위 그림은 <포스트 트라우마 www.post-trauma.kr> 함께 게재되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스튜디오 미메시스>와 <오토마타 공작소> 대표감독으로 독립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오토마타, 만화, 그림에세이 작품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