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보훈처

1995년 차도선 의병장의 유해가 대전현충원 국립묘지에 안장됐다. 그러나 친손녀의 손에 의해 건네진 유해는 보훈처의 구멍 뚫린 행정으로 인해 가짜 유족이 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안장됐다.

ⓒ조호진2007.12.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