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12월 7차 장성급회담을 할 무렵에 <한국일보>에 게재된 지도(2007년 12월 14일). 1999년 9월 북한이 선포한 해상군사경계선하고 차이가 있는 북한의 경비계선을 표시하고 있다. 아울러 이 지도는 정상회담 때 노무현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에게 전달한 문서에 있는 NLL을 기선으로 한 등면적의 공동어로구역을 정확하게 표시하고 있다. 반대로 북한의 공동어로수역 역시 정문헌 의원이나 국정원의 주장과는 달리 1999년 해상군사분계선이 아닌 경비계선을 중심으로 설정돼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정문헌 의원이나 국정원이 인천 앞바다까지 위협받는다는 주장이 근거없이 국민불안시대를 조성하는 주장이라는 것을 증명한다. 이미지는 윤호중 의원실 발 보도자료 내 첨부 이미지 갈무리

ⓒ윤호중 의원실2013.07.1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