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수 청와대 안보실장과 김관진 장관, 윤병세 외교부 장관(왼쪽부터)은 정상회담 당시 NLL을 기점으로 등거리·등면적의 공동어로구역 설정을 우리 정부 입장으로 확정하는 데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이들은 NLL 포기 논란의 진상을 누구보다 더 잘 알고 있는 인물들로 평가된다.

ⓒ남소연·권우성2013.07.1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