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윤명주 (piayoon)

지난 9월 25일, (고)전예강 어린이 유족과 환자단체연합회는 병원 측의 악의적인 예강이 의료사고 사망사건 진실 은폐 행위에 대해 사과할 것을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환자단체연합회2017.09.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