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doublejay91)

이날 방송에서 고든 램지는 이연복 셰프의 요리를 두고 "이건 (개밥처럼) 엉망진창이야(This one is a bit of dog's dinner)"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의 독설은 방송에서 자막으로 직역되지 않고 대신 "별로..."라는 표현으로 나갔다.

ⓒJTBC2017.12.1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