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진도대교

명량대첩의 현장 울돌목의 야경. 진도대교와 진도타워를 배경으로 실제 사람의 형태와 비슷한 크기로 '고뇌하는 이순신' 상이 세워져 있다. 정찬주 작가가 백성 곁에 있던 소박하고 인간적인 이순신을 그린 것과 서로 통한다.

ⓒ이돈삼2018.04.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해찰이 일상이고, 일상이 해찰인 삶을 살고 있습니다. 전남도청에서 홍보 업무를 맡고 있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