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박순영 (mazlae)

2막 도입의 핑,퐁,팡의 삼중창이 흥미롭다. 핑(바리톤 임창한), 퐁(테너 정재윤), 팡(테너 김재일).

ⓒ세종문화회관2018.04.2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음악을 전공하고 작곡과 사운드아트 미디어 아트 분야에서 대학강의 및 작품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