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난민

전쟁에 끌려간 어린이병사 中

캐나다로 이주한 미셸은 다른 평범한 학생들을 보며 자신이 겪었던 일들을 떠올린다. 그리고 자신과 마찬가지로 어려서부터 총을 잡아야만 하는 다른 친구들의 처지를 생각하며 그들의 실상을 알리기로 결심한다.

ⓒ이의성2018.07.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립 출판사, 그리고 독서모임을 운영합니다. 책을 매개로 한 모든 활동을 지향합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책이 싫어질 때 읽는 책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