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노준희 (dooaium)

쿠리하라상과 김장호 회장

배방 유해발굴 현장에 취재를 온 아카하타 신문의 쿠리하라 기자에게 부역혐의에 대해 설명하는 김장호 유족회장.

ⓒ노준희2018.07.1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충남 주요소식과, 천안 아산을 중심으로 한 지역소식 교육 문화 생활 건강 등을 다루는 섹션 주간신문인 <천안아산신문>에서 일하는 노준희 기자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