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이혁발

#이혁발 [욕망-접촉감각]

<인간은 도구를 사용할 줄 알고 도구는 인간의 육감을 가르친다>이글거리는 욕망으로 점철된 도색 영상 속에서 읽힌 이혁발 작가의 선언은 “사랑은 번식 욕망의 발로이다”였다. 쾌락천국, 색토피아를 꿈꾸던 육감도 두령에게 이런 문화인류학적 접근이라니!

ⓒ오광해2018.08.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