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수상한집

그날 밤에 숙소에서 그려본 그림. 혼자 살아왔던 집과 더불어 살아갈 집이 대비되게 하고 그 사이 외부공간에서 사람들이 노닥거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지금여기에2019.04.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내가 살아가는 세상이야기를 나누고 함께 변화시켜 나가기 위해서 활동합니다. 제주에 오시거든 '수상한집'에 들러 한라산을 바라보며 차 한잔 하고 가세요. 여유가 있다면 하룻밤 묵고 가셔도 됩니다. https://suspicioushouse.modoo.at/?link=85luy2an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