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권우성 (kws21)

'반성 없으면, 용서 없다'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앞에서 열린 1,397번째 일본군성노예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서 참가자들이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며, 최근 아베 정권의 경제보복을 규탄했다. 반성없는 일본을 규탄하며 '용서는 없다'가 적힌 피켓을 든 참가자가 일본대사관쪽을 바라보고 있다.

ⓒ권우성2019.07.24
댓글2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2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