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일본군위안부피해자기림비

기림비 빈자리 채운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14일 오후 서울 남산 서울시교육청 교육연구정보원(옛 조선신궁터앞)에서 기림비 제막식이 열린 가운데, 이용수 할머니가 기림비의 빈자리를 채우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전 세계에 처음 증언한 고 김학순 할머니(1924~1997)가 지켜보는 가운데, 서로 손을 잡고 있는 한국, 중국, 필리핀 세 나라 소녀들 사이에 빈자리가 하나 있다. 기림비를 만든 조각가 스티븐 와이트는 전 세계인들이 남은 자리를 채워 기림비를 완성해달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밝혔다.

ⓒ권우성2019.08.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