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혜리 (gracekim0717)

19일 학부모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의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석면 위해성 평가가 '엉터리'라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또 학교 석면 해체·제거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이를 점검해달라고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전국학교석면학부모네트워크 한정희 대표2019.08.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