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정민 (gayon)

'늘푸른연극제' 표재순, 연출 역사 산증인!

표재순 연출가가 18일 오후 서울 대학로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제4회 늘푸른연극제-그 꽃, 피다> 기자간담회에서 작품의 연출의도를 소개하고 있다. 2016년 제1회 원로연극제를 시작으로 4회를 맞이한 '늘푸른연극제'는 원로 연극인들의 업적을 기리는 무대로, 현실적인 노인들의 삶을 원로 연극인들의 메시지로 담은 개막작 '하프라이프', '의자들', '나는 그녀를 사랑했네', '황금 연못에 살다', '이혼예찬', '노부인의 방문' 등 총 6편의 작품이 상연될 예정이다.

ⓒ이정민2019.11.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