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주영 (imjuice)

엄마는 더 이상 가래떡을 주문하지 않고, 곰국 냄비 대신 그냥 냄비에 떡국을 끓인다. 준비하는 음식의 양도 가짓수도 줄었다. 하지만 나는 안다. 그렇다고 해서 엄마의 고생이, 수고로움이 줄어들거나 없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unsplash2020.01.2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