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혜리 (gracekim0717)

'자택 대피 명령' 항의하는 미국 미시간 주민

14일(현지시간) 코로나19에 따른 미국 미시간 주의 자택 대피 명령에 항의하는 집회에서 한 주민이 방독면을 쓴 채 국기를 들고 있다.

ⓒ랜싱 AP=연합뉴스2020.05.15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