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연합뉴스 (yonhap)

'흑인사망' 시위사태 속 이틀째 종교시설 찾은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2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인근의 천주교 시설인 세인트 존 폴(성 요한 바오로) 2세 국립성지 방문 중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흑인 사망사건'에서 촉발된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번진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대통령의 교회'로 불리는 백악관 인근 세인트존스 교회에 이어 이날 이틀 연속 종교시설을 방문했다.

ⓒ워싱턴 AP=연합뉴스2020.06.03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