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혜리 (gracekim0717)

정부가 바뀌고 교육정책의 방향이 달라질 때마다 가장 먼저 바뀐 게 바로 학생부의 명칭이었다. 자기 주도적 학습을 중시하던 시절엔 '자치'가 끼어들었고, 세월호 참사를 겪고 나서는 '안전'이라는 단어를 맨 앞에 올렸다. 한 해가 멀다 하고 숱하게 이름이 바뀌었지만 여전히 주요 업무도, 이미지도 '학생부' 그대로다.

ⓒ유비유필름2020.06.1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