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남소연 (newmoon)

고 최숙현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김규봉 감독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 나와 선수 가혹행위 및 인권침해와 관련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 감독은 이 자리에서 선수 가혹행위 및 인권침해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남소연2020.07.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