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지현 (diediedie)

이재오 전 장관이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중 일부. 이 전 장관은 "물을 조절하는 기능은 기계식으로 자동입니다. 물이 많이 흐르면 보는 저절로 수문이 열려 물을 흘려보냅니다"라고 적었다.

ⓒ이재오 페이스북 갈무리2020.08.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입니다. 조용한 걸 좋아해요.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