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소중한 (extremes88)

미성년자의 성을 착취한 성매매 범죄 판결문 일부. 피고인은 피해자에게 '하루 4회'라는 횟수를 제시하며 심리적으로 압박했다. 실제로 피해자는 생리 중에도 피고인이 시키는 대로 해야 했다. 피고인은 피해자가 힘들거나 몸이 아프다고 하면 되레 "왜 약속을 지키지 않느냐"며 화를 냈다.

ⓒ소중한2021.01.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