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
어디까지 해봤니?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시민기자가 될 수 있습니다.
시민기자를 좋은기사원고료로 응원할 수 있습니다.
10만인클럽가입으로 오마이뉴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후원을 할 수 있습니다.
나의 일상을 모이에서 함께 이야기 나누며 공유할 수 있습니다. 지금부터 시작해 볼까요?

시민기자 기사쓰기

구석구석에 퍼져 있는 시민의 글이 모여
오마이뉴스를 만듭니다
나도 기자가 될 수 있다?!
내가 작성한 글이 오마이뉴스에서는
기사가 되고 기자의 명예까지 얻는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 누구나
    시민기자가 될 수 있다!
    별도의 승인절차 없이 본인인증 하나로
    누구나 기자회원이 될 수 있어요.
    시민기자 가입하기
  • 소재불문!
    어떤 기사든 가능하다!
    정치, 사회, 경제부터 여행, 사는 이야기, 만평·만화,
    연재까지 여러분이 쓰는 모든 글이 기사가 될 수 있어요.
    시민기자 인기글 보러가기
  • 오마이뉴스 메인페이지와
    공식 SNS에 공개!
    편집부의 검토를 거쳐 기사로 채택되면 오마이뉴스 홈페이지에 실리고, 기사에 따라 공식 SNS와 포털사이트에 공유돼요.
  • 기사 채택시
    원고료 지급!
    기사 등급이 높을수록
    더 많은 원고료를 받을 수 있어요.
    원고료 정책 보러가기
  • 좋은기사원고료 지급!독자가 기자에게 주는 원고료를 받을 수 있어요.* 부가세와 일정 수수료를 제외하고 지급됩니다.

시민기자를 소개합니다

성하훈

성하훈

doomeh

영화(독립영화, 다큐멘터리, 주요 영화제, 정책 등등) 분야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환영합니다^^

최신기사'더 이상 영화제 안 한다'... 미쟝센영화제 종료 선언, 왜?

서울환경운동연합

서울환경운동연합

seoulkfem

서울환경연합은 생명 넘치는 세상을 만드는 자연의 벗이자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활동하는 풀뿌리 시민환경단체입니다.

최신기사자전거로 출퇴근하기 힘든 서울, 그 이유를 알아보려 합니다

정근

정근

s7507han

길 위에서 글을 씁니다. 모두에게 공정한 세상을 꿈꾸며.

최신기사대리기사 사고 소식에 200명의 동료들이 벌인 일

이정혁

이정혁

che9457

사는 이야기 위주로 어줍지 않은 솜씨지만 몇자 적고있습니다

최신기사신문사의 무응답, 오기마저 생겼다

이용덕

이용덕

nodong7332

노동자의 인간다운 삶,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

최신기사LG 청소노동자가 묻는다 "어떻게 서비스 질을 낮추나요?"

기사는 어떻게 쓰나요?

신규회원의 경우 시민기자 가입을,
일반회원의 경우 기자회원으로 전환하세요.* 기자회원은 실명제로 운영되고 있어 본인인증을 거친 후에 기사를 쓸 수 있습니다.회원가입하기

내방(my page) 또는 홈페이지의 시민기자 기사쓰기를 클릭해 글을 작성해주세요. 기사쓰기는 PC, 모바일 모두 가능하며, 모바일은 moi를 이용해 글을 작성 후 기사로 전송할 수 있어요.moi 서비스 알아보기

내방(my page) 에서 기사 조회 수, 채택상태, 원고료 등을 확인할 수 있어요.* 모바일앱 이용 시 기사에 대한 알림을 받아볼 수 있어 편리합니다.* 모바일앱 다운로드[Android][ios]

다양한 카테고리

정치, 경제부터 여행, 방송·연예 등
다양한 카테고리로 기사를 작성할 수 있어요

기사 작성할 준비가 되었나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시민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를 읽다보면 ‘이 기사 참 잘 썼네’ 생각하거나
도움을 주고 싶은 경우가 있죠.
좋은 기사 원고료 주기로 기자를 직접 후원해 보세요.
좋은 기사 원고료는 기자에게 직접 전달돼 후속 기사 준비 등에 활용할 수 있어요.
좋은 기사 원고료
부가세와 일정 수수료를 제외하고 시민기자에게 지급합니다.

독자원고료 응원메세지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JJ2021.01.17 04:46100,000 [기사]아흔살 저는 오늘도 문 대통령께 편지를 씁니다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지요2021.01.17 02:225,000 [기사]고칠 수 없는 TV 맡긴 할머니, 수리 기사의 놀라운 대응

힘이 되고..응원이 되는 글! 소신이 담아있는 기사들을 기대합니다! 서은주2021.01.16 22:3850,000 [기사]재활용되지 않으면 거래하지 않습니다

매일 이슈화해도 부족하지 않은 문제를 다루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응원하겠습니다 주은성2021.01.16 22:185,000 [기사]53세 남자가 보내온 그 사진... "이게 현실, n번방 없어지겠나"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이기우2021.01.16 20:5910,000 [기사]30여년의 '두 집 살림', 그렇게 키워낸 아이가 수백명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tocil2021.01.16 17:5450,000 [기사]시민 체포, 구타, 망명... 벨라루스는 "변화를 원한다"

감사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택문재2021.01.16 17:171,000 [기사]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그렇다면 이 와인 추천합니다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신상철2021.01.16 15:4430,000 [기사]한강 이남 최초로 만세운동 일어났던 곳, 서래장터

순수한 마음으로 독학 일본어를 잊지 않고자 윤동주 서시를 일본어로 외워보고자 했다가, 굉장히 난감한 상황에 마주한 것 같은 이 기분은 어찌해야 좋을지요. 응원할께요 윤성민2021.01.16 14:443,000 [기사]'서시' 오역에 윤동주 두 번 운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라벤더2021.01.16 12:443,000 [기사]미국을 더 처참하게... 트럼프는 모든 게 준비돼 있다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바람처럼2021.01.16 12:1310,000 [기사]아빠가 어떻게 죽음을 극복하는지 지켜봐라

깊이있는 통찰입니다.앞으로도 이낙연대표에 대한 여러 쟁점에 대한 통찰있는 기사를 기대합니다. 추억투2021.01.16 11:195,000 [기사]이낙연의 무리수? 난 좀 다르게 본다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찌니코니2021.01.16 10:313,000 [기사]TV를 보다가, 19년 전 그 통화가 다시 떠올랐습니다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쿠키엄마2021.01.16 09:272,000 [기사]세계적 방역모델 한국의 위기... 외신이 주목한 특이점

시민기자가 작성한 더 많은 기사를 읽어볼래요?

오마이뉴스 메인 바로가기
오마이뉴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10만인클럽

회원현재

더 좋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10만인의 연대10만인클럽은
오마이뉴스에 자발적으로 구독료를 내는 정기후원 모임입니다
수익모델의 혁명!자본의 영향력에서 자유롭기 위하여,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는 오늘도 달립니다
세계 최초의
시민참여형 대안언론!
오마이뉴스가 여러분의 나의 신문이 되겠습니다

작은 선물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시면 소정의 혜택을 드립니다
  • 10만인클럽
    다이어리북 증정
  • 광고 없는
    지면 서비스
  • 시민기자학교
    강의 할인
    바로가기
  • 꿈틀비행기
    여행 할인
    바로가기
  • 우리 공부합시다!
    10만인클럽 특강
    바로가기

오마이뉴스를 응원해주세요

  • 정기후원매달 1만원 이상씩 후원해요신청하기
  • 전화가입아래 공용 휴대전화 또는
    일반전화번호로 전화주세요
    010-3270-3828
    02-733-5505 내선0번
  • 일시후원비회원, 해외에 계신 독자들이
    쉽게 후원할 수 있어요
    신청하기
*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라면 원고료(10만원 이상)로도 10만인클럽 회원에 가입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함께 나누는 이야기

모이

함께 나누고싶은 이야기, 요즘 뜨는 이야기를 한 눈에!

당신 곁에 함께 있는 이야기 놀이공간 moi
나만이 알고 있는 정보, 일상, 경험, 취향, 현장제보,
우리동네 소식 등 함께 나누고 싶은 이야기를 찾으셨나요?
그럼 바로 moi 하세요

인기모이

    오마이뉴스로 기사를 전송할 수 있어요

    사진과 함께 간단한 글,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등
    모이에서 작성한 글을 오마이뉴스 기사로 전송해 보세요.
    검토 후 정식기사로 채택되는 기회가 주어집니다.
    1분만에 기사쓰기 완료!
    모이 기사쓰기 자세히보기
    짧은 글도 가능해요! 짧은 형식의 사건사고, 일상의 이야기를 기사로 전송할 수 있어요. 정식기사로 채택이 돼요 기사에 따라 오마이뉴스 메인, SNS, 포털사이트에 공유돼요.

      이제, 나만의 모이를 만들어보세요
      그리고 잊고 있던 기자의 꿈을 모이에 펼쳐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