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보고, 많이 듣고, 더 많이 느끼고, 그보다 더 많이 생각한 다음 이제 행동하라. 시인은 진실을 말하고 실천할 때 명예로운 것이다. 진실이 아닌 꾸며진 말과 진실로 향한 행동이 아니라면 시인이란 이름은 부끄러워진다.
icon출판정보한계령에서
에디터스픽

"저 XX 이빨 부러뜨려"... '애국'노인들의 민낯

  • 추천489
  • 댓글0
  • 46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