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선열을 기억하기 위해 기록하는 역사학도 / 전통활쏘기를 즐기는 활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