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꽃> <한국문학을 인터뷰하다> <내겐 너무 이쁜 그녀> <처음 흔들렸다> <안철수냐 문재인이냐>(공저) <서라벌 꽃비 내리던 날> 등의 저자. 경북매일 기자.
icon출판정보아버지꽃

내가 작성한 댓글

* 소셜댓글 도입(2013.07.29)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 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 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 이 새끼가 오늘 댓글 봤는데 기분 나쁘네. 야 이 새끼야. 언제 봤다고 놈,이냐 놈이. 어린노무 새끼가. 너 내 얼굴 보고도 그럴 수 있나? 전화해 썅노무새끼. 아이피 추적하기 전에. 010 2731 2269
  2. 아이고, 제가 확인 없이 결례를 했군요. 저도 거기 출신이니 너른 마음으로 이해하시길. 근데, 그럼 이태복이 손을 뗀 건가요?
  3. 그건 진로나 롯데주류에 물어보세요.
  4. 죄 없는 아이들은 어두운 바다에 울며 갇혔는데, 죄 많은 어른인 나는 살아보겠다고 입으로 국밥을 퍼넣는다. 목구멍이 아프다. 봄은 왔으되 봄이 아니구나. 황사 아래 하늘이 흐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