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만들기 5기생입니다. 오마이뉴스 창간 초기 동기생과 참여했던 일이 즐거운 기억으로 남아있습니다. 문화전반에 관심이 많아 그 분야의 글쓰기를 즐겨합니다. 오마이뉴스에는 영화제에 대한 글쓰기를 했었습니다. 오마이뉴스의 사는이야기를 즐겨 읽고있습니다.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바라죠..

내가 작성한 댓글

* 소셜댓글 도입(2013.07.29)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 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 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작성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