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자유연구소(landliberty.or.kr) 소장. 토지 불로소득을 완전히 환수하는 토지공개념과 기본소득, 그리고 통일을 염두에 둔 대안 국가모델에 관심을 갖고 연구와 운동을 병행하고 있다.

내가 작성한 댓글

* 소셜댓글 도입(2013.07.29)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 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 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 왜 그런지에 대한 설명과 해법이 본문에 들어 있는데...
  2.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참여의 계기가 되었다니 그것도 반가운일이네요. 이 연재 글은 1주일에 한번 쓰기로 했어요. 매주 화요일에 올라옵니다.^^
  3. 글 쓴 사람입니다.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당연히 관리소장은 우리 아파트 입주민은 아닙니다. 우리 아파트에서 4번 회장 했던 사람은 입주민이구요. 그와 관리소장이 한몸이라는 뜻입니다. 아파트 입주민이 관리소장뿐만 아니라 직원하는 것도 이상하지요.
  4. 청솔님, 반갑습니다. 대부분의 관리소장님은 상식적이고 정상적이라고 생각해요. 제가 소수이고 저쪽이 다수이니 어쩔 수 없이 부역할 수 있다고 봅니다. 그걸 제가 왜 모르겠습니까. 그런데 저를 괴롭혔던 관리소자은 도를 한참 넘었어요. 심지어 저에 대한 고소장과 소장과 준비서면까지 대신 작성해주고 직접 재판정에 나와 저에게 불리한 증언까지 했었지요. 한몸으로 움직였습니다. 정말 희한한 사람이었어요. 중반쯤 나오겠지만, 결국 그는 우리 아파트에서 쫓겨납니다. 성원해주셔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