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기자 기사쓰기

구석구석에 퍼져 있는 시민의 글이 모여
오마이뉴스를 만듭니다

90,456명의 시민기자가
1,038,441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나도 기자가 될 수 있다?!
내가 작성한 글이 오마이뉴스에서는 기사가 되고 기자의 명예까지 얻는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 누구나
    시민기자가 될 수 있다!
    별도의 승인절차 없이 본인인증 하나로
    누구나 기자회원이 될 수 있어요.
    시민기자 가입하기
  • 소재불문!
    어떤 기사든 가능하다!
    정치, 사회, 경제부터 여행, 사는 이야기,
    만평·만화, 연재까지 여러분이 쓰는 모든 글이
    기사가 될 수 있어요.
    시민기자 인기글 보러가기
  • 오마이뉴스 메인페이지와
    공식 SNS에 공개!
    편집부의 검토를 거쳐 기사로 채택되면 오마이뉴스 홈페이지에 실리고, 기사에 따라 공식 SNS와 포털사이트에 공유돼요.
  • 기사 채택시
    원고료 지급!
    기사 등급이 높을수록
    더 많은 원고료를 받을 수 있어요.
    원고료 정책 보러가기
  • 좋은기사원고료 지급!독자가 기자에게 주는 원고료를 받을 수 있어요.* 부가세와 일정 수수료를 제외하고 지급됩니다.

시민기자를 소개합니다

헌법의 평등이념과 포괄적인 차별금지를 실현하는 인권기본법인 차별금지법을 제정하고자 실천하는 연대체입니다.

최신기사'양성평등'과 이별하자

우리가 아픈 것은 삶이 우리를 사랑하기 때문이다. -도스또엡스키(1821-1881)-

최신기사"언제 오냐"는 아빠의 전화... 언제쯤 자유로워질까

청년정치공동체 <너머> 대표이자 서울 기본소득당 상임위원장입니다.

최신기사'성소수자 차별·낙태 금지' 수호자가 대한민국 총리라니요

경실련 토지주택위원장, 토지정의시민연대 정책위원장, 토지+자유연구소 소장 등을 역임했고, 현재는 대구가톨릭대학교 경제금융부동산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지식인선언네트워크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습니다.

최신기사문 대통령은 '사후약방문'에 익숙해진 걸까

사단법인 김용균재단 설립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비정규직없는 세상, 노동자가 건강하게 일하는 세상을 일구기 위하여 김용균투쟁을 이어갑니다.

최신기사문재인 정부는 김용균 동료들과 한 약속을 버렸다

기사는 어떻게 쓰나요

신규회원의 경우 시민기자 가입을,
일반회원의 경우 기자회원으로 전환하세요.* 기자회원은 실명제로 운영되고 있어 본인인증을 거친 후에 기사를 쓸 수 있습니다.
시민기자 가입하기

내방(my page) 또는 메인의 시민기자 기사쓰기를 클릭해 글을 작성해주세요. 기사쓰기는 PC, 모바일 모두 가능하며, 모바일은 moi를 이용해 글을 작성 후 기사로 전송할 수 있어요.moi 서비스 알아보기

내방(my page) 에서 기사 조회 수,
채택상태, 원고료
등을 확인할 수 있어요.* 모바일앱 이용 시 기사에 대한 알림을 받아볼 수 있어 편리합니다.* 모바일앱 다운로드[Android][ios]

다양한 카테고리

정치, 경제부터 여행, 방송·연예 등
다양한 카테고리로 기사를 작성할 수 있어요

기사 작성할 준비가 되었나요?

일반 형식의 기사는 PC에서 작성 가능합니다. 모바일기사쓰기moi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