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센다이유학생 RT 트위터 "지금 일본센다이시입니다."라는 글이 한국과 일본 언론에 보도되면서 엄청난 감동의 물결이...

일본지진 초기, 한국과 일본 언론에 보도된 한 야구전문 커뮤니티 사이트의 "일본 센다이시 입니다"라는 글을 기억하시는지요? 글은 일본에 유학 중이던 한 학생이 지진 현장에서 일본 사람들을 도왔던 내용을 솔직담백하게 담고 있습니다.

 

이 글은 일본의 livedoornews에 소개되면서 아직까지 감동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livedoornews의 기사는 트위터를 통해  RT 또 RT 되면서 조용기, 김영광 목사 등의 기독교 지도자와 <중앙일보> 등의 언론이 떨어트린 한국인의 인정과 국격을 그래도 조금은 회복시켜주고 있습니다. 

 

@piron_ch님은 "지금 사람과 사람이 서로를 받쳐주고 있다."는 말을, @lime369님은 "읽었습니다. 눈물이 났습니다. 일본을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는 멘션을 보냈습니다. @shohey_O님도 "감동했습니다. 감사합니다." -> "대단하다. 대단하다. 눈물이 멈추지않는다."는 글을 RT하며 "(우린 서로)연결되어 있는 것이죠~~"라고 했습니다. @hamamatsuabe님과 @Yupp516님 역시 각각 "정말 좋은 이야기다.", "아시아 친구들도 역시 일본을 응원해주고있네요." 라고 말했습니다.

 

@royceandroyce님의 트위터 사소하지만 좋은 소식이 일본인 구해준다.

@royceandroyce님은 "이런 사소하지만 좋은 이야기가 우리들(일본인)의 마음을 구원해준다"라는 멘션을 남겼습니다.

 

일본의 트위터  센다이에 남은 유학생에 관한 기사에 대한 트윗

@yucoo2001님은 "요번 지진으로 많은 사람들이 본 손해는 계산하기도 어렵겠지만, 이렇게 뿌려진 희망의 씨앗은 분명히 우리가 잃어버린 것 이상의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카가와에서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littleplum_ayus님은 "내일 숙박예약을 캔슬한 한국인으로부터 온 예약취소 메일에는 일본인 모두를 응원한다는 메세지가 첨부되어 있었다."라고 하고 있습니다. 그런 영향인지 @littleplum_ayus님은 당분간 매출의 10%를 지진 피해자를 돕는 일에 쓰겠다고 하고 있습니다.

 

@ssgokd님의 트위터 국경을 초월한 제2의 고향을 이야기함..

@ssgokd님은 "누구에게도 고향은 고향이고, 소중한 장소는 소중한 장소다. 그 고향과 소중한 장소의 사이에 국경이 있을 뿐이라는 이야기를 새삼스럽게 다시 느꼈다."고 적어놨습니다.

 

그런데 "일본 센다이시입니다"라는 미담과 관련된 트윗을 읽으면서 혹시 만들어진 이야기가 아닌가하는 의구심도 들었습니다. 즉 이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소개한 '그남자'라는 블로거가 내용을 창작한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찾아보니 미담의 주인공인 센다이시에서 체육을 공부한 ShutdownCB님이 있더군요. 지난해 3월28일 처음 글을 쓰기 시작하여, 3월 15일 쓴 "일본 센다이입니다"가 반향을 일으키자 부담을 느꼈는지, 3월 19일 "센다이에서 마지막 글을 남깁니다"라는 글을 남기고 탈퇴해버렸지만 말입니다.

 

ShutdownCB님의 글 센다이에서 마지맑 글을 남깁니다.

"제가 여기서 하고 있는 일들은 그리 대단한 일도 아니며, 여러분들의 칭찬을 들을만큼 훌륭한 인간도 아닙니다. 다만....그날 11일의 아비규환 속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그것뿐이었기에 그냥 했을 뿐입니다. 그러다가 그 혼란속에서 마음씨 따뜻한 대책본부 여러분들과 인연을 맺게된 것으로 이어오고 있을 뿐 저에겐 그 예전 고 이수현씨와 같은 위대한 그 무언가는 없습니다--: 전 그냥 평범한 인간입니다..."

 

그러면서 악플을 단 네티즌들에게 한마디 하는 것도 잊지않습니다.

 

ShutdownCB님의 글 홋카이도우 여행중에서 가장 기억나는 길...

ShutdownCB님 2008년 여름에 동북지방과 북해도를 여행했다고 합니다. 위 사진의 길이 여행당시 가장 기억에 남는 곳이라는군요. 홋카이도 지방도 106호라는 평범한 도로이지만 거대하고 장엄한 자연을 그대로 느낄 수 있었던 곳이라구요.

 

"오로지 나 혼자만이 이세상에 존재하는듯한 착각에 살짝 공포감마저 들게 하는 곳이었습니다. 아주 가끔 마주치는 바이크나 자전거 여행자들과 서로 손을 흔들어 주고, 거의 30~40분에 한대꼴로 자동차가 지나가는게 너무 반가웠던"

 

위 글과 사진을 보면서 묘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자연의 거대함과 장엄을 그대로 느낀다 -> 살짝 공포감 -> 지나가는 사람들에 대한 반가움.......

 

우리 인간은 자연을 정복의 대상으로 보고, 자기의 생명은 끔찍하게 챙기면서도 다른 생명체에 대하여는 잔인하게 냉혹한 우리들의 문명이 자연앞에서 얼마나 보잘 것 없는 것인가를 확인시켜준 것이 일본 동북대지진이 아닐까요?

 

그런데 언제 후쿠시마원자력발전소가 폭팔할지 모르고, 더구나 원전에서 그리 멀지않은 센다이에서 사람으로 인하여 사람에게 봉사할 수 있는 Shutdown님의 동기는 자연의 장엄함과 거대함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마음에서 시작한 것이 아닐까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