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17일 오전 새누리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구취수원인 낙동강 위에 자전거길 조성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대구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17일 오전 새누리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구취수원인 낙동강 위에 자전거길 조성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시가 수자원공사와 공사대행 협약을 맺고 매곡취수장에서 죽곡취수장 사이에 자전거길을 조성하고 있는 가운데 환경단체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나서 공사를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관련기사 : <식수원에 자전거길 조성...대구시 제정신?>)

대구환경운동연합과 대구경실련, 대구녹색당 등 '대구 식수원을 걱정하는 시민사회단체 일동'은 17일 오전 새누리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불통의 대구시를 대신해 새누리당이 책임지고 공사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대구시는 대구시민사회의 항의마저 묵살한 채 대구취수원 위에 73억 원을 들여 4대강 수상자전거도로라는 어처구니없는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이는 시장과 시의원 모두 새누리당 일색으로 지방정권의 구조적 문제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4대강 사업을 강행한 새누리당 정권으로 인해 낙동강 물고기가 떼죽음당했고 지금은 우리 식수원까지 위협하고 있는 것"이라며 "대구시와 새누리당 정권은 대구시민 앞에 사죄하고 식수대란 사태가 터지기 전에 지금이라도 이 문제들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내놓을 것"을 촉구했다.

변홍철 대구녹색당 운영위원장은 "녹색이라는 이름으로 새누리당은 국토를 파헤쳐왔다"며 "안보도, 민주주의도, 복지도 새누리당을 거치게 되면 웃음거리가 되고 조롱거리가 된다"고 비난했다.

은재식 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처장은 "4대강 자전거도로를 수상도로로 만든다는 것은 대구시민 아무도 모르고 있었다"며 "자전거 동호인이나 자전거 전문가들의 의견 한 번 거치지 않았다"고 대구시를 질타했다.

"73억짜리 수상자전거도로 건설 중단, 4대강 보 수문 활짝 열어야"

 대구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17일 오전 새누리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취수원에 자전거길 조성하는 것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낙동강에서 데죽음당한 물고기와 대구취수원의 제사를 지내는 퍼포먼스를 가졌다.
 대구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17일 오전 새누리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취수원에 자전거길 조성하는 것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낙동강에서 데죽음당한 물고기와 대구취수원의 제사를 지내는 퍼포먼스를 가졌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변 위원장은 "대구시가 건설하고 있는 자전거도로는 타당성도 없고 재정에 대해서도 정당성이 없다"며 "재정 민주주의에 위배되므로 우리는 납세자로서의 권리를 행사해 자전거도로 공사를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수근 대구환경운동연합 생태국장은 "4대강 사업은 MB정권의 최대의 사업이면서 최악의 사업"이라며 '4대강 보는 줄줄 세고 물은 오염되고 물고기는 떼죽음을 당하고 있는 지금도 콘크리트르 퍼붓고 있다"고 비난했다. 정 국장은 또 "새누리당은 대구시민의 식수원을 포기하고 어떻게 재집권 하겠다고 나오느냐"며 "국민 앞에 석고대죄 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대구 취수원 위로 수상자전거도로 건설을 강행하는 대구시는 식수원의 안전을 포기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심각한 직무유기로 규정했다. 이어 "수차례에 걸쳐 문제제기를 해 왔지만 불통의 대구시는 아직까지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공사를 계속 강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대구시와 새누리당에 대해 "73억짜리 수상자전거도로 건설을 중단하고 4대강 보의 수문을 활짝 열어야 할 것"이라며 "만약 대구식수원 안전에 대한 대구시민사회의 거듭된 요구를 대구시가 계속 묵살하고 공사를 강행할 시에는 더 큰 저항이 따를 것"이라고 천명했다. 이로 인해 일어날 불상사는 전적으로 대구시와 새누리당에 있다는 것이다.

기자회견을 마친 이들은 낙동강에서 떼죽음당한 물고기와 식수원을 포기한 대구시를 제사지내는 퍼포먼스를 하기도 했다.

한편 대구시 관계자는 "완공을 얼마 남겨놓지 않은 상황에서 공사를 중단할 수는 없다"며 "취수장 앞 자전거도로에 그물망과 담장을 설치하고 폐쇄회로까지 설치해 오물과 쓰레기 투기를 막겠다"고 말하고 "철저하게 관리해 식수원 오염의 우려를 불식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