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의 공화당 대선후보 공식 선출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의 공화당 대선후보 공식 선출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로 공식 선출됐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는 19일(현지시각)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 퀴큰론스 아레나에서 열린 공화당 전당대회 공개투표 '롤 콜'(Roll Call)에서 대의원 과반인 1237명을 확보하며 대선후보로 등극했다.

예비경선에서 승리한 트럼프를 정식으로 추대하는 형식적 절차인 롤 콜 투표는 전당대회를 주관하는 의장의 호명에 따라 각 지역의 대의원 대표가 기립해 후보별 대의원 득표를 공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어 폴 라이언 하원의장,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 등 공화당을 이끄는 트럼프 지지를 호소하는 찬조연설에 나선다. 트럼프는 트위터를 통해 "공화당 대선후보는 대단한 영광이며, 절대 실망시키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이로써 트럼프는 전당대회 마지막 날인 오는 21일 대선후보 수락 연설을 한다. 당내 경선의 모든 절차를 끝낸 트럼프는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대권을 놓고 격돌한다.

공식적인 정치 경력이 없고 '아웃사이더'로 불리던 트럼프가 경선에서 16명의 경쟁자를 물리치고 대선후보로 등극한 것은 미국의 양대 정당인 공화당의 160년 역사상 최대 이변으로 꼽힌다.

 도널드 트럼프가 트위터를 통해 공화당 대선후보 선출의 소감을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가 트위터를 통해 공화당 대선후보 선출의 소감을 밝혔다.
ⓒ 도널드 트럼프

관련사진보기


1946년 뉴욕에서 태어나 펜실베이니아대학 졸업 후 부친의 부동산 사업을 물려받은 트럼프는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전 세계에서 호텔, 빌딩, 골프장, 카지노 등을 운영하며 막대한 재산을 일궜다.

2004년 NBC 방송의 서바이벌 리얼리티 프로그램 '어프렌티스'(견습생)를 진행하면서 유명해졌고, 강경한 보수 성향을 드러내며 정계 진출을 노리다가 마침내 공화당 경선에서 승리하며 대선후보가 됐다.

그는 경선 과정에서 보호무역 강화, 한·일 핵무장 허용론, 무슬림 입국금지 등을 주장하며 논란을 일으켰다. 하지만 기성 정치권에 실망한 보수층과 백인 노동자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돌풍을 일으켰다.

트럼프는 자신의 슬로건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를 내걸고 수락 연설에 나설 예정이다. 8년 만의 정권 탈환을 노리는 공화당으로서는 트럼프에 기댈 수밖에 없다.

하지만 공화당 지도부에서는 아직도 트럼프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아 본격적인 대선에서 보수층을 어떻게 결집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