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국 보수 일간지 <댈러스모닝뉴스>의 힐러리 클린턴 지지 사설 갈무리.
 미국 보수 일간지 <댈러스모닝뉴스>의 힐러리 클린턴 지지 사설 갈무리.
ⓒ 댈러스모닝뉴스

관련사진보기


미국의 대표적인 보수 신문 <댈러스모닝뉴스>가 오는 11월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을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보수 성향이 강하고, 공화당의 텃밭으로 불리는 텍사스 주의 최대 일간지인 이 신문은 7일(현지시각) 사설을 통해 "이번 대선에서 진지한 후보는 한 명밖에 없다"라며 "우리는 클린턴을 대통령으로 추천한다"라고 밝혔다.

"75년 만에 처음으로 민주당 후보 지지"

신문은 "지난 75년 동안 20차례의 선거를 치르며 우리가 민주당 후보를 지지하는 것은 처음이라며 "제2차 세계대전 전부터 민주당원을 최고 공직에 추천한 적이 없었기에 쉬운 결정이 아니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개인의 자유, 시장경제, 강력한 국방을 믿는 우리와 민주당의 정책 기조는 잘 어울리지 않는다"라며 "하지만 클린턴은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와 달리) 공직 경력이 있고, 현실적인 정책을 추진하려는 의지가 있다"라고 평가했다.

또한 "클린턴은 상원의원 시절 공화당 의원들의 신뢰도 얻으면서 그녀가 발의한 법안의 3분의 2가 공화당 의원들의 서명을 받았다"라며 "미국의 국무장관으로서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과도 투쟁했다"라고 칭찬했다.

하지만 클린턴이 국무장관 시절 개인 이메일 계정으로 국가기밀을 다뤘던 이메일 스캔들에 대해서는 "명백한 판단력 부족"이라며 "앞으로 기자회견을 더 자주 열어 대중에게 솔직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라고 조언까지 했다.

"트럼프, 대통령 될 자격 없어"

신문은 "클린턴이 실수를 저지르고 판단력 부족도 드러냈지만, 그녀의 대선 상대와 비교하면 사소한 것에 불과하다"라며 "트럼프가 주장하는 가치는 보수주의가 아니며, 대통령이 될 자격도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트럼프는 외국인 혐오, 여성 혐오, 인종차별 등으로 공포심을 자극해 최악의 것을 만들고 있다"라며 "트럼프 같은 인물에게 공화당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는 것이 우리의 결론"이라고 밝혔다.

미국 언론들은 이 사설을 일제히 보도하며 "미국의 보수 언론을 이끄는 신문이 75년간의 전통을 깨고 민주당 후보를 지지했다"라며 "공화당과 트럼프가 큰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고 놀라움을 나타냈다.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2012년 대선에서 공화당의 밋 롬니 후보는 텍사스 주에서 큰 차이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꺾었다"라며 "이 사설이 텍사스 주 유권자의 표심을 얼마나 바꿔놓을지 주목된다"라고 전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