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의 도널드 트럼프 반대 사설 갈무리.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의 도널드 트럼프 반대 사설 갈무리.
ⓒ USA투데이

관련사진보기


미국 최대 일간지 <USA투데이>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후보에 대한 반대 입장을 공식 발표했다.

<USA투데이>는 29일(현지시각) 편집위원회 명의 사설에서 "창간 34년 역사상 대선에서 어느 후보를 지지하거나 반대한 적이 없었다"라며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직에 부적합한 인물이라는 것에 만장일치를 이뤘다"라고 밝혔다.

신문은 트럼프를 반대하는 8가지 이유로 변덕스러움, 군 통수권자로서 준비 부족, 편견 조장, 불투명한 사업 경력, 정직하지 못함, 신중하지 못함, 공식 석상에서의 거친 화법, 상습적인 거짓말 등을 꼽았다.

이어 "이번 대선은 뚜렷한 이념 차이를 가진 두 주요 정당 후보 사이의 선택이 아니다"라며 "트럼프가 대통령으로서 부적합한(unfit) 인물이기 때문에 반대 입장을 밝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트럼프는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지난 15개월 동안 대통령으로서 필요한 자질, 끈기, 지식, 정직이 부족하다는 것을 지속적으로 보여줬다"라며 "그는 자신의 공약을 달성할 방법을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트럼프의 특정 인종과 종교에 대한 혐오는 미국의 가치에 반한다"라며 "공식 석상에서 이라크전 전사자 부모를 비판하고, 자신을 반대하는 언론인을 조롱하는 인물이 미국의 대통령이 된다는 것을 상상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신문은 "우리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지지하는 것은 아니고, 그도 결점을 갖고 있다"라며 "클린턴은 특권의식이 있으며 기밀 정보를 다루면서 극단적으로 부주의했고, 그를 지지하는 데 의견이 엇갈렸다"라고 밝혔다.

이어 "위험한 선동가의 유혹에 저항해야 한다"라며 "당신의 신념에 충실하며 반드시 투표하되 트럼프에게만 하지 말 것을 조언한다"라고 호소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