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국 대선후보 2차 TV 토론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미국 대선후보 2차 TV 토론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과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가 '역대급' 진흙탕 싸움을 벌였다.

클린턴과 트럼프는 9일(현지시각)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의 워싱턴대학에서 열린 2차 토론에서 음담패설 녹음파일, 이메일 스캔들 등을 놓고 서로 비난을 퍼부으며 공방전을 펼쳤다. 

특히 트럼프는 과거 음담패설 녹음파일이 잇따라 공개되며 공화당에서 후보 교체론까지 거론, 사면초가에 몰렸다. 대대적인 네거티브 공세가 예고된 두 후보는 무대에 올라 악수도 하지 않고 곧바로 토론을 시작했다. 

'음담패설' 트럼프 "개인적 농담... 사과한다"

청중과 자유롭게 질의를 주고받는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CNN의 유명 앵커 앤더슨 쿠퍼와 ABC 마사 래대츠 기자가 공동 진행을 맡은 이날 토론은 여지없이 트럼프의 음담패설 녹음파일에 화두로 떠올랐다.

트럼프는 지난 2005년 드라마 카메오 출연을 위해 촬영장으로 향하던 버스 안에서 미국 연예매체 <액세스 할리우드>의 남성 진행자 빌리 부시와 과거 유부녀를 유혹하려던 경험담을 저속한 표현으로 나누던 녹음파일이 전격 공개되면서 비난 여론에 휩싸였다.

이에 트럼프는 "탈의실에서 나눌 법한 개인적 농담이었으며, 가족과 모든 미국인에게 사과하고 싶다"라며 "나는 내가 했던 말을 행동으로 옮기지 않았으며, 나는 여성을 매우 존중한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지금은 테러 위기를 막고, 미국을 다시 강하게 만들어야 하는 더 중요한 일들이 있다"라고 화제를 돌리려 했다.

클린턴은 "트럼프는 대통령 자격이 없으며, 심지어 공화당 의원들도 그렇게 말하고 있다"라며 "녹음파일에 담긴 발언들은 트럼프를 잘 대변하며, 그는 유세 내내 여성을 비하하거나 모욕하는 언행을 계속해왔다"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트럼프는 클린턴의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성 추문을 거론하며 "내가 한 것은 말이었지만, 그가 한 것은 행동이었다"라며 "미국 정치 역사상 그처럼 여성을 학대한 인물은 없었다"라고 화살을 돌렸다. 이날 토론장에는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딸 첼시도 나와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되면 클린턴 감옥에 넣을 것"

두 후보의 공방은 클린턴이 국무장관 시절 개인 이메일 계정과 서버로 국가기밀을 다룬 이메일 스캔들로 옮겨붙었다. 트럼프는 "버니 샌더스가 왜 악마와 계약했는지 모르겠다"라며 "내가 대통령이 되면 특검으로 클린턴을 수사해서 감옥에 넣을 것"이라고 격한 표현을 쏟아냈다.

클린턴은 "내가 실수를 저질렀고, 과거로 돌아간다면 같은 실수를 저지르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나의 이메일을 누가 해킹했다는 증거는 없으며, 나는 철저하게 국가 기밀을 관리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트럼프의 감옥 발언에 대해 "미국 법무부에 트럼프 같은 사람이 없다는 것이 다행"이라며 조롱했고, 트럼프도 곧바로 "만약 그렇다면 당신이 감옥에 가게 될 것이니까"라고 응수했다.

서로에게 존중할 만한 점이 무엇인가를 묻는 마지막 질의에 클린턴은 "트럼프의 자녀들은 헌신적이고 뛰어나다"라며 "트럼프의 언행은 동의하지 않지만, 자녀들은 그에 대해 좋은 인식을 갖도록 만든다"라고 칭찬했다. 그러자 트럼프도 "클린턴은 절대 포기하지 않는 투사 같다"라고 치켜세웠다.

시작과 달리 두 후보는 서로 웃으며 악수로 토론을 끝냈다. 그러나 CNN은 "일반적으로 대선 후보 토론은 국가의 미래 비전을 토론하는 신성한 자리"라며 "하지만 이번 토론은 마치 상대를 초토화하려는 듯 비교육적이고, 가장 추잡한 싸움이었다"라고 평가절하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좋은 사람'이 '좋은 기자'가 된다고 믿습니다. 오마이뉴스 지역네트워크부에서 일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