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월 14일 촛불집회에서 장휘국 광주광역시 교육감은 국정교과서에 대해 ""폐기해야 한다. 폐기 안 하려고 이상한 짓을 하고 있다"고 말하며 "연구학교를 지정해서 써 보겠다고 하지만, 광주는 한 학교도 희망을 하지 안 할 것이며 교육청에서 학교로 공문도 안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월 14일 촛불집회에서 장휘국 광주광역시 교육감은 국정교과서에 대해 ""폐기해야 한다. 폐기 안 하려고 이상한 짓을 하고 있다"고 말하며 "연구학교를 지정해서 써 보겠다고 하지만, 광주는 한 학교도 희망을 하지 안 할 것이며 교육청에서 학교로 공문도 안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 오상용

관련사진보기


광주광역시 교육청(이하 광주시교육청)은 교육부의 국정 역사교과서의 '우회보급'에 대해 강력하게 반대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23일 광주시교육청은 '교육부의 국정 역사교과서 교과용 도서 활용에 대한 입장 발표'를 통해 "교육부의 입장은 사실상 학교 현장에서 사망 선고를 받은 국정 역사교과서의 생명을 연장하려는 '꼼수'에 불과하다"며 "어떠한 형태이건 국정 역사교과서는 학교현장에서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국정역사 교과서는 현장검토본의 오류를 수정한 최종본에서도 서술의 편향과 오류가 653개나 발견돼 교과서로서의 품질이 현저히 떨어지는 '불량 교과서'다"고 강조하며 "국민의 67%가 반대하고 있으며, 도입 찬성은 17%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국정 역사교과서 보조교재 및 학교 도서관 비치, 역사동아리 활용 등을 통한 우회보급을 꾀하고 있으며 이에 대해 광주시교육청은 "'2015 개정 교육과정 수정고시'에 따르면 국정 역사교과서는 2018년 3월부터 사용이 가능하며, 2017년에는 연구학교에서만 수업교재로 사용이 가능하다"며 "교육부가 고시를 어기면서까지 국정 역사교과서의 생명 연장에 나서는 것은 매우 무책임한 처사다"고 지적했다.

또한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23일 개인 SNS 계정을 통해 "국정역사교과서, 결코 학교에 들어오면 안 됩니다. 학교에서 보조교재나 도서관 비치용으로도 신청하지 않을 것이다"고 강조하며 "어쩌면 공짜로 마구 보낼 것 같습니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언제나 처음처럼 살고 싶습니다. 대학 시절 들었던 그말. 언제나 처음처럼 처음 가졌던 마음 그대로, 변치않고 살아간다면 어떠한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힘차게 살아갈 수 있으리라 .~~~~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