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신광태

관련사진보기


ⓒ 신광태

관련사진보기


ⓒ 신광태

관련사진보기


"시급한 분들도 많을텐데..."

마을 출장길. 길옆 옥수수 밭과 마늘밭이 말라있다. 지속되는 가뭄 때문이다. 어르신은 자신의 농사보다 남들을 더 걱정했다. 긴급으로 관정을 대신 신청해 드렸다.

"하늘에 구멍이라도 났으면 좋겠어요."

요즘 농민들의 한결같은 심정이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전 직원을 농가 현장에 투입시켰다. 물이 부족한 농가에 관정을 파 주든, 개울 물길을 돌리든, 스프링쿨러를 설치하든 상황에 따른 응급조치를 해 주란 말이다.

들깨와 참깨묘 지원도 추진한다. 비가 올 때를 기다리다 파종시기를 놓친 농가를 위함이다. 그나마 가뭄에도 견디는 들깨와 참깨가 대체작목이다.

"현장에 나가 시급을 요하는 농가 파악해서 선 조치 후 결과는 나중에 보고해 주세요."

긴급회의를 열었다. 마을담당 공무원들에게 조사로 그치지 말고 '당신이 군수이고 면장이란 생각으로 조치를 하라'고 말했다.

'인디언들이 기우제를 지내면 반드시 비가 내린단다. 이유는 비가 올 때까지 기우제를 지내기 때문이라는데...'

요즘 들어 참 엉뚱한 생각도 많이 한다. 한번쯤 일기예보가 빗나가 비가 더도 말고 50mm만 내렸으면 좋겠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밝고 정직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오마이뉴스...10만인 클럽으로 오십시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