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평양공연공동취재단·신나리 기자

"정이 통하면 뜻이 통하고 뜻이 맞으면 길이 열리기 마련입니다." (김영철) 

"다시는 십여 년에 한 번씩 만나는 일이 되풀이되어서는 안 됩니다. 그렇지 않습니까?" (도종환)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겨레의 미래'를 말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속적으로 함께하자"라고 답했다. ▲겨레말 큰사전 남북 공동편찬사업 ▲개성만월대 공동 발굴조사 및 보존정비사업 ▲'대고려전' 특별전시에 북측 참여 등 구체적인 방향도 제시했다.

류경정주영체육관 입장하는 도종환-김영철 3일 오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북남 예술인들의 련환공연무대 우리는 하나'에서 남북폅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단장인 도종환 문체부 장관(왼쪽)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공연장에 입장하고 있다.
▲ 류경정주영체육관 입장하는 도종환-김영철 3일 오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북남 예술인들의 련환공연무대 우리는 하나'에서 남북폅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단장인 도종환 문체부 장관(왼쪽)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공연장에 입장하고 있다.
ⓒ 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또 다른 결실맺자"

3일 남북합동공연이 끝나고 김 부위원장은 남측 예술단을 위한 환송 만찬을 주재했다. 통일전선부 초대소인 미산각에서 열린 이 자리는 오후 7시 50분(남측시각)부터 2시간여 이어졌다.

김 부위원장은 "봄기운이 완연한 좋은 계절에 남녘 동포들이 따뜻한 정을 안고 평양을 방문하여 인상적인 공연무대를 펼쳐 보인 여러분들의 공연성과를 열렬히 축하한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봄빛이 무르녹는 4월의 오늘에는 남녘의 노래가 우리 모두의 박수갈채 속에 메아리쳤다"라고 공연 감상을 말했다.

그러면서 남측 예술인이 "이번 평양공연을 통하여 북과 남 사이의 예술교류와 협력, 북남관계 개선에 커다란 기여를 했다"라고 평했다.

공연을 계기로 또 다른 결실을 바란다는 말도 더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번처럼 북과 남의 예술인들이 노래의 선율에 후더운 동포애의 정을 담으면서 서로 힘을 합친다면 온 겨레에게 더 훌륭하고 풍만한 결실을 안겨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가슴 벅찬 오늘을 소중히 간직하고 북과 남에게 울려 퍼진 노래가 민족을 위한 장중한 대 교향곡으로 되게 하자"라며 "북과 남 예술인들의 화해와 단합의 좋은 계기가 계속 마련되기를 바란다"라고 말을 마쳤다.

"만남 멈추지 말자"

도 장관은 '만남을 멈추지 말자'라고 강조했다. 이번 공연을 시작으로 문화교류를 넓혀가자는 것이다. 그는 "남측 문화체육관광부와 북측 문화성이 구체적인 협력 사업을 함께 구상하고, 시행해 나가자"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남북 간 교류 사업 중에 2015년까지 하다 중단된 '겨레말 큰사전 남북 공동편찬사업', '개성만월대 공동 발굴조사 및 보존정비사업'을 재개하고, 고려건국 1100주년을 기념해 추진하는 '대고려전' 특별전시에 북측이 참여한다면 아주 좋은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겨레말 큰사전 편찬작업은 남북 언어학자들이 사전 편찬을 위한 어휘를 수집하며 사전을 만드는 작업이다. 그동안 남북이 교류하며 25차례 이어졌지만 지난 2015년 개성공단이 폐쇄되며 작업이 중단됐다.

노래로 하나된 남북 3일 오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북남 예술인들의 련환공연무대 우리는 하나'에서 윤상 음악감동(오른쪽부터), 박남춘 문화상,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도종환 문체부 장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등 남북참석자들이 '다시 만납시다'를 함께 부르고 있다.
▲ 노래로 하나된 남북 3일 오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북남 예술인들의 련환공연무대 우리는 하나'에서 윤상 음악감동(오른쪽부터), 박남춘 문화상,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도종환 문체부 장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등 남북참석자들이 '다시 만납시다'를 함께 부르고 있다.
ⓒ 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도 장관은 공연에 참여한 가수 정인의 노랫말을 빌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우리 남측 가수 정인의 노래처럼 '한 걸음 이제 한 걸음일 뿐'인 '오르막길'이지만 '더 이상 오를 곳 없는 그곳은 넓지 않아서 우린 결국엔 만나게 될 겁니다."

이어 "'봄 오시는 날/ 나도 봄이 되자/ 그이의 마음에 따스함이 되자'는 시가 있다"라며 "내 가슴 네 가슴에 따뜻하게 스미는 통일의 봄, 8000만 겨레의 가슴에 사무치는 평화의 봄을 함께 만들어 가자"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을에 서울에서 공연을 이어가자는 말도 덧붙였다. 도 장관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께서 제안하신 대로 가을에는 '가을이 왔다'는 공연을 서울에서 할 수 있도록 하자"라고 재차강조했다.

남측 예술단과 태권도시범단 등 방북단은 4일 오전 2시 52분 평양 순안공항에서 전세기를 타고 출발, 오전 3시 40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평양공연 마치고 온 예술단 4일 오전 도종환 장관, 윤상 음악감독, 조용필, 이선희, 레드벨벳, 윤도현, 서현 등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이 인천공항에 도착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평양공연 마치고 온 예술단 4일 오전 도종환 장관, 윤상 음악감독, 조용필, 이선희, 레드벨벳, 윤도현, 서현 등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이 인천공항에 도착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회부, 신나리 입니다. 들려주세요.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