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5월 너희들이 한 짓을 알고 있다' 내건 한국당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4일 오전 드루킹 댓글조작이 일어난 현장으로 지목된 경기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 앞에서 비상의원총회를 열고 특검을 촉구하고 있다.
▲ '지난 5월 너희들이 한 짓을 알고 있다' 내건 한국당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4일 오전 드루킹 댓글조작이 일어난 현장으로 지목된 경기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 앞에서 비상의원총회를 열고 특검을 촉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의 드루킹 사건 대여 투쟁 '전선'이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으로까지 확대됐다.

24일 한국당 의총 현장에서는 "윤 수석의 관련 여부를 특검에서 반드시 밝혀야 한다"라는 발언이 나왔고,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번 여론 공작 사건의 윗선을 밝혀내기 위해서라도 네이버와 윤 수석의 조직적 개입 여부를 밝혀야 한다"라는 논평을 내놨다.

비슷한 시각 한 목소리 "윤 수석 개입 여부 밝혀라"

이날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주목받고 있는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 앞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를 통해 김영우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장(경기 포천시가평군)은 "윤 수석이 불법 댓글 조작과 여론 조작 세력들이 하는 일을 진정 모르고 있었는지, 이것도 밝혀져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 단장은 "윤 수석이 네이버 부사장을 했지 않느냐. 대선 이후 홍보수석 자리를 꿰차지 않았냐"라며 "대규모로 SNS와 댓글이 조작됐는데 과연 윤 수석이 몰랐겠느냐. 알고도 그냥 묵인한 것이냐. 이것은 특검에서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는 말로 사실상 그의 청와대 발탁과 '드루킹 사건'을 엮었다.

비슷한 시각, 장제원 수석대변인(부산 사상구)이 내놓은 논평 제목은 "사정당국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의 '김경수-드루킹 게이트' 개입 의혹에 대해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였다.

장 수석대변인 역시 "윤 수석은 2017년 3월까지 네이버의 부사장으로 근무하다 대선 직전인 4월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SNS 본부장으로 밭탁됐고,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대통령 비서실 국민소통수석으로 적극 기용됐다"라는 설명으로 드루킹 사건과 윤 수석을 연관지었다.

이어 장 수석대변인은 "만약 윤 수석이 네이버의 여론 조작에 부역하고, 그 공로를 인정받아 보은 차원에서 기용되었다면, 이번 여론 공작 사건의 윗선을 밝혀내기 위해서라도 네이버와 윤 수석의 조직적 개입 여부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비록 '만약'이란 단서가 붙긴 했지만 사실상 '윗선'으로 윤 수석을 지목한 셈이다.

"달빛 기사단도 충분히 의심되는 상황... 의혹 규명해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드루킹 댓글조작이 일어난 현장으로 지목된 경기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 앞에서 비상의원총회를 마친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드루킹 댓글조작이 일어난 현장으로 지목된 경기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 앞에서 비상의원총회를 마친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드루킹 사건을 둘러싼 전선 확대는 이날 한국당 의원총회를 통해 전방위적으로 나타났다. 특히 "달빛 기사단도 매크로를 사용했다는 주장이 사실이라면"이라는 단서가 붙긴 했지만, 특검 대상으로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 모임으로 알려진 '달빛 기사단'도 사실상 특검 대상에 올려야 한다는 주장도 함께 대두됐다.

지난 22일 '민주당원 댓글 공작 규탄·특검 촉구대회'를 통해 "달빛 기사단을 포함한 '문빠' 사생팬들의 매크로 여론조작의 실체를 반드시 파헤치겠다"라고 했던 김성태 원내대표(서울 강서구을)는 24일 역시 "달빛 기사단도 매크로를 사용했다는 것이 충분히 의심되는 상황이다. 달빛 기사단도 여론 조작 나섰는지 의혹 규명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결국 이 사건은 경공모(경제적 공진화 모임)와 달빛 기사단이 매크로를 통해 경쟁적으로 여론 조작에 나서다가 그 한 축인 드루킹이 적발된 사건으로 보이는 만큼, 그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라며 "달빛 기사단조차 매크로를 사용했다는 드루킹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 정권의 댓글과 여론 조작은 어디서부터 거짓이고 어디서부터 조작인지 끝을 알 수 없는 지경"이라고 비난했다.

그리고 김 원내대표는 "댓글 여론 조작 사건을 특검을 통해 의혹을 해소하지 않으면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은 민주주의를 이야기할 수 있는 정권이 아니란 것을 밝힌다"라며 "드루킹이 조직적으로 여론 조작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난 마당에 대선 불복 프레임을 걸고 남북 정상회담 국면으로 돌파하려는 민주당의 시도는 정말 국민을 우습게 보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김성태 "'경찰청 사람들' 재연 배우 연기하듯 어설픈 쇼"

느릅나무 출판사 찾은 김성태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24일 오전 드루킹 댓글조작이 일어난 현장으로 지목된 경기도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를 방문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 느릅나무 출판사 찾은 김성태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24일 오전 드루킹 댓글조작이 일어난 현장으로 지목된 경기도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를 방문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드루킹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를 강도 높게 비판하는 발언도 잇따랐다. 김 원내대표는 "'경찰청 사람들' 재연 배우 연기하듯 어설픈 쇼 하는 경찰 수사에 참으로 눈물겨울 지경"이라며 "이제 와서 경찰이 수사하는 척 시늉한다고 해서 경찰에 맡긴 수사가 아니란 점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강조했다.

이만희 의원(경북 영천시청도군) 역시 경찰 수사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이런 상황에서 청와대와 여당은 자신들도 피해자라고 한다.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했는지, 사용하지 않았는지가 이 사건 본질이라고 하면서 노골적으로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느릅나무는 누구겁니까' 인증샷 남기는 한국당 의원들 자유한국당 이은재 강효상 김한표 의원이 24일 오전 경기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 앞에서 비상의원총회를 마친 뒤 '#느릅나무는 누구겁니까'라고 적은 피켓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느릅나무는 누구겁니까' 인증샷 남기는 한국당 의원들 자유한국당 이은재 강효상 김한표 의원이 24일 오전 경기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 앞에서 비상의원총회를 마친 뒤 '#느릅나무는 누구겁니까'라고 적은 피켓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