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김태호 경남지사 후보.
 자유한국당 김태호 경남지사 후보.
ⓒ 김태호캠프

관련사진보기


6·13 경남지사 선거에서 패한 자유한국당 김태호 경남지사 후보는 "당의 개혁 위해 국민의 지혜 모을 것"이라고 했다.

김태호 후보는 14일 낸 '입장문'을 통해 "성원해 주신 도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김경수 당선자에게도 축하를 드리며, 선의의 경쟁을 펼친 김유근 후보에게도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는 "절박하기 때문에 더 뜨겁게 뛰었다. 더 낮은 자세로 도민들을 향해 다가서려 노력했다"며 "하지만 우리 당이 용서 받기에는 아직도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 저도 많이 부족했다"고 했다.

그는 "이번 선거를 통해 민심이 어디에 있는지, 민심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 절실히 깨달았다"고 밝혔다.

김태호 후보는 "도민 여러분의 따끔한 질책을 달게 받겠다. 더 많이 반성의 시간을 갖겠다. 당의 혁신적인 개혁을 위해 국민의 지혜를 모으겠다"며 "국민 앞에 모범적인 관행을 쌓고, 올바른 전통을 세우는 당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개인적으로는 잘 나갈 때 보지 못했던 것을 보았고, 듣지 못했던 것을 들은 것 같다"며 "그게 가장 큰 배움이라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부족한 제가 도민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다. 고맙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더 배워서 도민들에게 받은 사랑의 빚을 꼭 갚겠다"며 "다시 한 번 성원해 주신 도민 여러분께 감사의 절을 올린다"고 인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