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오상용

관련사진보기


ⓒ 오상용

관련사진보기


ⓒ 오상용

관련사진보기


ⓒ 오상용

관련사진보기


광주 서구 풍암호수공원의 수변 산책로를 따라 걷는 도중에 만난 작은 아이. 쫄랑쫄랑 사람의 뒤를 쫓아다닌다. 한 시민은  "먹을 것 줄까 봐 이렇게 따라다녀요" 라고 알려주었다. 그 시민의 뒤를 쫓아가는 청솔모.  참, 신기한 놈이네. 사람을 안 무서워하다니...

예전 전남대학교의 용지에서 만난 오리, 참새 등의 행동이 비슷하다. 사람들에게 적응되어 자연의 모습을 잊어버린 동물들. 예전에는 사람들이 무서운 존재지만,  청솔모에게는 사람이 먹을 것을 주는 고마운 존재일 것이다.

'적응' 무섭다.

우린 지금 어떤 적응을 하며 살고 있을까요?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언제나 처음처럼 살고 싶습니다. 대학 시절 들었던 그말. 언제나 처음처럼 처음 가졌던 마음 그대로, 변치않고 살아간다면 어떠한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힘차게 살아갈 수 있으리라 .~~~~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