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대북 전략을 비판하는 <워싱턴포스트> 갈무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대북 전략을 비판하는 <워싱턴포스트> 갈무리.
ⓒ 워싱턴포스트

관련사진보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 비핵화 협상이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말하면서 실제로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비판했다.

WP는 26일(현지시각) "폼페이오 장관이 두달 전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탁월한 대북 전략이 잘 작동하고 있는 것처럼 자신하고 있다"라며 "이는 미국민에 솔직하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엄청난 홍보 효과를 안겨주고, 한미 합동군사훈련도 취소됐으나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에 양보한 것이 없고 대북 제재도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에 대한 중국의 지원 확대를 간과하고 있다"라며 "자신이 북한을 방문한 이후에도 북한이 전혀 태도를 바꾸지 않고 있다는 징후들을 과소평가했다"라고 꼬집었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7월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의 핵 프로그램 추진과 관련해 한 상원의원이 "북한에 기만당하는 것 아니냐"라고 질문하자 "걱정할 것 없다"라고 답한 바 있다고 전했다.

WP는 "폼페이오 장관이 좋은 말만 하는 목적이 무엇인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아마도 북미정상회담이 실제로는 상황을 악화시켰다는 것을 부인하면서 자신의 상관인 트럼프 대통령을 화나게 하지 않으려고 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는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진전시키고 중국으로부터 경제적 지원을 받는 데도 '트럼프 대통령은 '놀아날 수 있는 바보'(fool who can be played)라는 것을 북한에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취소한 것은 지금까지의 과정이 잘못됐다는 것을 증명한다"라고 "미국은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취소하고 김 위원장에게 아첨했으나 아무것도 얻어내지 못했다"라고 강조했다.

WP는 "불행하게도 폼페이오 장관이 자신의 전임자인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을 닮기 시작했다"라며 "틸러슨 전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직언을 자제하고, 의회로부터 신뢰를 얻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기도취적인 대통령에게 아첨할 때 북한이 비핵화 의도를 전혀 갖고 있지 않다는 불가피한 현실 인식을 지연시킨다"라며 "더욱 솔직해지고, 상관에게 아첨을 자제하는 것이 폼페이오 장관에게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