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동부지검에 설치된 '계엄령 문건 관련 의혹 합동수사단' 지난 7월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문정동 서울동부지검에서 열린 '계엄령 문건 의혹 합동수사단' 현판식에서 참석자들이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2018.7.26
 지난 7월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문정동 서울동부지검에서 열린 "계엄령 문건 의혹 합동수사단" 현판식에서 참석자들이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2018.7.26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지난 2017년 국군기무사령부(아래 기무사)가 작성한 계엄 관련 문건 의혹을 수사 중인 군·검 합동수사단(아래 합수단)이 한민구 전 국방장관과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18일 합수단 관계자는 "오늘 두 사람을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전 장관과 김 전 실장을 같은 날 소환한 것은 계엄령 문건 작성의 윗선으로 지목되고 있는 두 사람이 진술을 맞출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전 장관은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김 전 실장은 오전 10시부터 합수단이 설치된 서울동부지검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합수단은 한 전 장관과 김 전 실장을 상대로 기무사 계엄령 문건 작성을 지시했는지, 또 이 과정에 청와대 등 윗선 개입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 9시 45분께 서울동부지검에 도착한 김 전 실장은 "계엄령 문건 작성에 관여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관여한 바 없다"고 말했다.

앞서 합수단은 전날(17일) 장준규 전 육군참모총장도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합수단은 장 전 총장이 계엄령 문건 작성에 얼마나 관여했는지, 문건작성 책임자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과 의사소통이 있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전 총장은 기무사가 작성한 계엄문건에서 계엄사령관 내정자로 적시돼있는 인물이다.

한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의 행방이 여전히 묘연한 가운데,  합수단은 조 전 사령관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9월 20일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여권무효화 및 인터폴 적색수배 요청 절차에 착수했다.

조 전 사령관은 지난 2017년 12월 미국으로 출국한 후 귀국하지 않고 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